해질녘











아버지 생신이라 본가에 갔다가

돌아오는 길에 서너 정거장을 걸어

사진들을 찍었다.


나비가 너풀너풀하다가 가버려서

아쉬웠당

0 0